menu




작성자 시흥미술협회 사무국장
작성일 2020/07/22
첨부#1 2020_연꽃전국학생미술대회_심사발표.xlsx (33KB) (Down:95)
ㆍ조회: 2585  
2020 연꽃그림페스티벌 심사발표

2020 연꽃전국학생미술대회에 참석해주신 많은 학생분들에게 감사합니다.

2020 연꽃전국학생미술대회는 서울, 경기도, 강원도, 충청도, 경상도, 전라도, 제주도에서 작품접수가 이루어졌으며 총 912개가 접수되었습니다.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특선, 입선을 합쳐 총 600명이 수상하게 되었습니다.

2020 연꽃전국학생미술대회에서 수상하게된 학생들 모두 축하합니다.

작품 전시는 수상작이 많아서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까지 작품을 시흥미술협회 YOUTUBE채널에 업로드하게 되었습니다.

 

시흥미술협회 YOUTUBE :

https://www.youtube.com/channel/UCXiWnXC7VqwA0dolZgzBwrw?view_as=subscriber

 

2020 연꽃전국학생미술대회 수상작 영상 :

https://youtu.be/BN4_TwnkgWQ

 

 

2회 연꽃전국학생미술대회 심사평

 

2회 연꽃전국학생미술대회가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개최됨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다중이 모일 수 없기에 현장 사생대회가 공모전으로 대체하며 우편으로 접수 받아 전국공모전으로 대회를 개최하였습니다.

두 번째 사생 대회임에도 불구하고 올해는 920여점의 많은 작품이 접수되었으며 앞으로 사생대회의 더 큰 성공을 기대할 수 있게 고무적인 모습이었습니다.

특히 눈 여겨 보아야 할 것은 멀리 제주를 비롯한 부산, 대전, 대구 ,청주 등의 전국적으로 많은 작품들이 공모에 참여해 그 열기를 더욱 느낄 수 있었습니다.

명실상부한 전국사생대회의 면모를 충분히 갖추었다고 생각합니다.

심사를 하면서 먼저 심사위원들은 회의를 거친 후 공모전인 만큼 어른들의 그려주기 그림은 입상권에서 첫 번째로 배제 하였습니다. 그림테크닉이 부족하더라도 창의성이 뛰어나고 독창성이 돋보이는 그림을 우선적으로 선별하도록 뜻을 모았으며, 일반적으로 잘 그리는 그림은 기본이며 형식에 얽매이지 않은 독창적이고 자유스러운 그림에 중점적으로 높이 평가하는데 심사의 초점을 두었습니다.

특히 수상권의 작품은 더욱 학생의 창의적이고 주도적인 작품이 최종 선정되었음을 참고 해 주시길 바랍니다.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 시흥지부(시흥미술협회)가 주최한 2020연꽃 전국학생미술대회에 전국적인 공모 참여의 열의가 느껴져 작품 심사위원들도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임하였으며, 공모 작품의 작품성도 매우 높아 우열을 가리기 힘든 작품이 다수였고 학년에 맞는 작품선정을 위해 많은 시간동안 고심하며 심사를 진행하였습니다.

비록 이번 사생대회에서 입상하지 못하였다 하더라도 실망하지 마시고 내년대회를 기대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년은 코로나19가 종식되어 시흥에 연꽃 향을 느끼며 행복한 마음으로 2021연꽃전국학생미술대회가 개최되기를 희망합니다.

모든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함께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20연꽃전국학생미술대회 심사위원장 최 길 순



 

   
이름아이콘 아이맘
2020-07-22 10:46
한글파일로도 올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름아이콘 시흥미술협회사무국장
2020-07-22 10:56
《Re》아이맘 님 ,
새로 올려놨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7303 2020 연꽃그림페스티벌 심사발표 시흥미술협회 사무국장 2020/07/22 2585 2
2020 연꽃 전국학생미술대회 공모전 요강 시흥미술협회 사무국장 2020/06/23 1636
37301 아, 이 사랑의 봄은 사월 어느 날의 변덕스런 영광을.. 설린 2021/01/19
37300 근심에 살며 안락에 죽는다 아란 2021/01/19
37299 부귀영화는 언제든지 아낌없이 보낼 각오를 하고 있.. 현율 2021/01/19
37298 인내의 참된 비결은 참는 동안 다른 할 일을 찾는 데.. 우혁 2021/01/19
37297 전혀 웃지 않는 사람과 잘 웃는 사람을 경계할 것 수영 2021/01/19 1
37296 자유를 지지한다면서도 선동을 두려워하는 자는, 천.. 동건 2021/01/19
37295 삶의 염려를 이기는 길은 삶을 믿음으로 옮김에 있다.. 명지 2021/01/19
37294 명예의 대가로 얻은 이득은 손해라고 불러야 한다 시엘 2021/01/19
37293 자연과 시간과 인내는 삼대 의사다 윤아 2021/01/19
37292 진실의 색은 단연 灰色 솔민 2021/01/19
37291 굶주린 사람에게 배고픔의 고통을 참아야 한다는 충.. 원정 2021/01/18
37290 "말하자마자 행동하는 사람, 그것이 가치있는 사람이.. 유환 2021/01/18
37289 생각이 깊지 못한 사람은 항상 입을 놀린다 상엽 2021/01/18
37288 꿈은 거꾸로 간다 하진 2021/01/18
37287 번민은 노동과 똑같은 시간을 차지한다 규환 2021/01/18
37286 살아 있는 실패작은 죽은 걸작보다 낫다 희상 2021/01/18
37285 아무도 뒷걸음질을 해서 미래로 갈 수는 없다 주비 2021/01/18
37284 남자는 마음으로 늙고 여자는 얼굴로 늙는다 홍준 2021/01/18 1
12345678910,,,1866